[의협신문/8.29] 의협 "불법 수입 한약재 국민건강 걱정"

2019-08-30
세관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파악한 중국산 불법 한약재는 지난 5년간 약 3000톤(127억 원 상당)에 달한다. 불법 한약재는 오가피·홍화·계피·맥문동·돼지감자·현삼·백출·진주모 등으로 일부 한약재에서는 중금속인 카드뮴이 기준치보다 2배 많이 검출된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pixabay)
세관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파악한 중국산 불법 한약재는 지난 5년간 약 3000톤(127억 원 상당)에 달한다. 불법 한약재는 오가피·홍화·계피·맥문동·돼지감자·현삼·백출·진주모 등으로 일부 한약재에서는 중금속인 카드뮴이 기준치보다 2배 많이 검출된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pixabay)

대한의사협회는 최근 중국산 불법 한약재를 수입한 일당이 세관에 적발된 것과 관련, 8월 29일 입장문을 통해 한약재에 대한 철저한 관리와 한약의 안전성·유효성 검증을 촉구했다.

세관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파악한 중국산 불법 한약재는 지난 5년간 약 3000톤(127억 원 상당)에 달한다.

불법 수입한 한약재는 오가피·홍화·계피·맥문동·돼지감자·현삼·백출·진주모 등으로 일부 한약재에서는 중금속인 카드뮴이 기준치보다 2배 많이 검출된 것으로 드러났다.

의협은 "심각한 점은 이러한 불량 한약재가 일선 한의원으로도 유통되었다는 사실"이라며 "불량 한약재가 유통된 한의원에 방문하여 한약을 지어먹은 환자들의 건강과 안전이 매우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시중에 많은 한약재가 유통되고 있음에도 한약재의 원산지조차 표시하지 않고 있다는 데 더 큰 문제가 있다는 점도 짚었다.

의협은 "한약을 지어먹은 환자들이 자신이 이러한 불량 한약재로 지은 한약을 먹었는지 조차 모르고 있다"면서 "한의원에서 지어주는 한약은 한약에 포함된 원료나 성분은 물론이고, 한약재의 원산지조차 표시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의원에서 지어주는 한약의 경우 안전성이나 유효성에 대한 검증을 전혀 하지 않는 데 대해서도 우려했다.

의협은 "해당 한약이 안전한지, 효과가 있는지 전혀 알 수 없다"면서 "한의계는 한의원에 유통되는 한약재는 GMP 시설을 거쳤기 때문에 안전하다 주장하고 있으나, 사실은 전혀 그렇지 않다. GMP 시설에서 생산된 한약재들의 품질 부적합으로 식약처 및 지방 식약청에서는 수많은 한약재에 대한 판매중지, 회수폐기 등을 끊임없이 처리하고 있는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관세청이 적발한 부적합 한약재 등의 국내 반입 및 유통 개요 ⓒ의협신문
관세청이 적발한 부적합 한약재 등의 국내 반입 및 유통 개요 ⓒ의협신문

의협은 "그동안 한약에 대한 안전성 및 유효성 검증을 끊임없이 요구해 왔으나, 관련 부처의 무관심과 무책임 속에 국민의 안전은 여전히 크게 위협받고 있다"면서 ▲의약품을 검증할 때와 같은 기준으로 한약에 대한 안전성 및 유효성 검증절차를 의무화 할 것 ▲한약에 대한 조제내역서 발급, 성분표시, 한약재 원산지표시를 의무화 할 것 ▲불법·불량 한약재의 유통경로를 면밀히 조사하고, 전국 한의원의 한약 및 한약재 관리실태에 대한 전수조사를 통해 국민의 안전을 담보하기 위한 조치를 취할 것 ▲허울뿐인 한약재 GMP 제도에 대한 전면적인 재검토를 진행할 것 등을 요구했다.

의협은 "최소한의 안전성조차 담보되지 않은 한약을 건강보험에서 급여로 보장하겠다는 보건복지부의 정책방향은 국민의 세금으로 국민의 안전과 건강을 위협하겠다는 것"이라며 한약의 안전성·유효성 검증을 재차 촉구했다.

저작권자 © 의협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2019 대한의사협회 의료개혁 쟁취 투쟁 위원회

대한의사협회 우)04373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8층
T. 1566-2844 (회원 전용) T. 1670-2844 (현지조사 대응센터) T. 1670-9475 (의료인폭력피해신고센터)
F. 02-792-1296 E. WEBMASTER@KMA.ORG


ⓒ 2019 대한의사협회 의료개혁 쟁취 투쟁위원회

우)04373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8층